내 친구들 중에는 고려대 근처에서 살고 있는 지인이 몇 있다. 언젠가부터 '만두방' 에 대한 이야기가 좀 있었는데.

가봐야지 가봐야지 하고 기회가 없다가, 드디어 기회가 생겨서 만두방이라는 곳을 가보기로 했다.

 

나는 그냥, 사실 '다른 이름이 있는데' 부르기 편하게 만두방이라고 하는 줄 알고 가봤는데.

 

어. 진짜 이름이 만두방 이더라고.. -_-;

언제적 건물이지?... 굉장히 저렴하게 많이 먹을 수 있을 것 같은 포스를 마구마구 풍기는 간판과 건물 상태다.

 

 

만두가 2000원인데. 10개가 나온다.

그야말로 양으로 미는 전형적인 스타일. 난 이런 스타일이 참 좋다. 그냥 양 많은 게 최고다.

질 좋은 재료로 비싸게 먹든, 질 조금 별로인 재료로 싸고 많이 먹든. 일단 최종 목적지는 뱃속이잖아.

 

 

네명이서 갔는데. 정말 배 터지게 만두만 먹었다. 돈도 별로 안 나왔던 것으로 기억한다. 이런 거 좋아. 싸고 양 많은 거 참 좋아.

질은 기대하지 말자. 나쁘다는 이야기가 아니라, 집 앞이나 시장에서 먹는 만두와 딱히 다른 점은 없다.

 

 

라면도. 난 왜 이렇게 집에서 맛깔나게 라면을 끓이지 못하는가. 이것도 2000원.

 

 

위치는 대충 이정도.

 

종합하자면. 그냥 싼 맛에 많이 먹고 싶은 사람들에겐 참 좋은 곳.

다만, 테이블이 4개밖에 없어서 대기순번이 있을 가능성이 있고, 주인 아저씨가 딱히 별 말을 안 하기 때문에 친절한 서비스 뭐 이런 거 기대하지 않는다면.

가격대비는 최상인 듯 하다.